차량정보

전체메뉴

쌍용차, 제39회 국가품질경영대회 장관 표창 및 분임조 금상 수상

2013.11.28


쌍용자동차가 28일 ‘제39회 국가품질경영대회’에서 산업통상자원부장관 표창과 분임조 부문 금상을 수상했다. 쌍용자동차 세계로분임조와 개미분임조는 지난 8월 ‘제39회 전국품질분임조경진대회’에서 금상을 차지해 국가품질경영대회에서 상패를 수여받았다. 사진은 자유형식 부문 금상을 수상한 쌍용자동차 개미분임조.


사진은 현장(기계/금속) 부문 금상을 수상한 쌍용자동차 세계로분임조.

▪ 작업시간 단축, 비용 절감, 공정유출률 감소 등 품질개선 활동 성과 인정
▪ 지난 8월 전국품질분임조 경진대회서 현장 및 자유형식 부문 2년 연속 금상 수상
▪ 품질향상과 원가절감, 효율적인 작업과정 통해 최고 제품 선보이도록 노력할 것

쌍용자동차(대표이사 이유일;www.smotor.com)는 산업통상자원부 기술표준원이 주최하고 한국표준협회가 주관한 ‘제39회 국가품질경영대회’에서 산업통상자원부장관 표창과 분임조 부문 금상을 수상했다고 28일 밝혔다.


국가품질경영대회는 품질의 달인 11월을 맞아 품질경영활동에 앞장서 산업계의 품질제일주의 확립에 기여한 공로자와 우수업체를 발굴 포상함으로써 산업현장의 사기를 진작시키고 품질경영 분위기를 확산시키기 위해 지난 1975년부터 매년 실시되고 있다.


28일 서울 한국전력공사에서 열린 ‘제39회 국가품질경영대회’에서 쌍용자동차 프레스생산기술팀 가공직 ‘세계로분임조’와 차체1팀 공정품질1직 ‘개미분임조’ 등 2개 품질분임조가 분임조 부문 금상을 수상했으며, 이중 세계로분임조의 강형상 기술선임과 개미분임조의 임대영 기술선임은 산업통상자원부장관 표창을 수상했다.


이에 앞서 쌍용자동차 세계로분임조는 지난 8월 전국 291개 분임조가 참가한 ‘제39회 전국품질분임조 경진대회’에서 ‘캠 금형 형상공정 개선으로 작업시간 단축’이라는 주제발표를 통해 세팅시간을 80% 이상 줄이고 연간 1억1,7000만원의 비용을 절감한 공로를 인정받아 현장(기계/금속) 부문 최고영예인 금상을 수상한 바 있다. 개미분임조는 ‘「코란도 C」 검사방법 개선으로 부적합품 후 공정 유출률 감소’라는 주제발표를 통해 자유형식 부문 금상을 수상했다.


특히 쌍용자동차는 지난해 현장개선 부문에서 금상을 차지한 차체1팀 「코란도 C」 2직 ‘최고봉분임조’에 이어 2년 연속 금상을 수상함으로써 명실상부한 전국 최고의 품질 개선 활동 기업으로 인정받게 됐다.


쌍용자동차 생산본부장 하광용 전무는 “쌍용자동차는 임직원 모두 품질향상과 원가절감의 필요성에 대해 공감하고 적극적으로 품질분임조 활동을 펼치고 있다”며 “앞으로도 품질경영을 선도하고 보다 효율적인 작업과정을 통해 고객들에게 최고 품질의 제품을 선보이도록 노력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끝>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