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량정보

전체메뉴

쌍용차, 10월 1만 4천 244대 판매, 2005년 이후 월 최대판매

2013.11.01

▪ 내수 6,202대, 수출 8,042대 등 총 14,244대 판매, 약 8년 만에 14,000대 판매 돌파
▪ 내수 2006년 이후, 수출은 역대 월간 최대 실적 기록, 내수 전년 동월대비 48.2% 증가
▪ 글로벌 진출 확대 및 효율적인 생산 대응 통해 올해 역대 최대 수출실적 달성 가시화 

쌍용자동차(대표이사 이유일;www.smotor.com)가 지난 10월 내수 6,202대, 수출 8,042대를 포함 총 14,244대를 판매해 지난 2005년 이후 월간 최대판매 실적을 달성했다고 1일 밝혔다.


이러한 실적은 지난 8월 출시한 「뉴 코란도 C」가 글로벌 판매를 본격화하면서 2010년 첫 모델 출시 이래 월 최대 실적인 5,997대가 판매된 데 힘입은 것으로, 전년 동월 대비로는 27.1%, 누계대비로는 22.1% 큰 폭으로 증가한 실적이다. 


이처럼 신차 판매호조와 함께 공급물량 확대를 위한 잔업 및 특근 작업이 정상화되면서 올해 들어 최대 생산 실적(14,786대)을 기록한 것도 이러한 최대 판매실적 달성에 큰 역할을 했다.


내수는 코란도 Family Brand를 포함한 전 차종의 고른 판매 증가세 속에 6천 대를 넘어서는 판매실적으로 지난 2006년 12월(6,534대)이후 7년 여 만에 월간 최대실적을 기록했다. 이는 전년 동월 대비 48.2% 대폭 증가한 실적이다.


수출 역시 「뉴 코란도 C」가 글로벌 판매 본격화로 3,960대가 선적 되는 등 8천 대를 초과한 8,042대를 수출해, 완성차 기준 역대 월간 최대 수출 실적을 기록하며, 전년 동월 대비 14.5% 증가한 실적을 나타냈다.


쌍용자동차는 「뉴 코란도 C」 중국 론칭에 이어 유럽 등 글로벌 론칭을 확대하고 있는 만큼 이러한 판매 성장세는 더욱 확대될 것이라며, 계약물량의 적기 공급을 위한 생산 물량 확대에 만전을 기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쌍용자동차 이유일 대표이사는 “판매 증가세에 힘입어 지난 2분기 연속 흑자를 실현한 데 이어 10월에는  2005년 이후 월간 최대 판매실적까지 달성했다.”며 “「뉴 코란도 C」가 글로벌 시장에서 호평을 받으면서 이러한 판매 성장세는 더욱 확대될 것이다.”라고 말했다. <끝>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