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량정보

전체메뉴

쌍용자동차, 3분기 매출 8,375억…2분기 연속 흑자 실현

2013.10.30

▪ ▲판매 34,582대 ▲매출 8,375억 ▲당기순이익 15억 …매출 전년 동기 대비 19.9% 증가
▪ 판매 성장세에 힘입어 2분기 연속 흑자 실현, 누계 당기순손실 규모 97.9% 감소
▪ 「뉴 코란도 C」글로벌 판매 확대 등 영업력 강화 통해 지속적인 재무구조 개선 추진

쌍용자동차(대표이사 이유일;www.smotor.com)가 지난 3분기 내수 15,358대, 수출 19,224대(CKD 포함)를 포함 총 34,582대를 판매 ▲매출 8,375억 ▲영업이익 7억 ▲당기순이익 15억을 기록해 2분기 연속 흑자를 달성했다고 30일 밝혔다.


이러한 3분기 실적은 코란도 Family Brand의 판매 증가에 힘입은 것으로, 특히 지난 8월 출시된 「뉴 코란도 C」가 시장에서 큰 호평을 얻으면서 판매대수 및 매출이 전년동기 대비로는 19% 이상 누계로는 21% 이상 증가한 데 따른 것이다.  


쌍용자동차 이유일 대표이사는 “이러한 실적 개선은 고객의 요구를 적극 반영한 「뉴 코란도 C」 등 제품 개선 모델의 성공적인 출시는 물론 드라이빙 스쿨 등 차별화된 마케팅 전략과 글로벌 경기 불확실성에 대비한 공격적인 신시장 개척 노력이 주효했다” 고 말했다.


3분기 내수 판매는 신차 영향으로 2007년 이후 분기 최대실적인 지난 2분기에 이어 2분기 연속 15천대 이상 판매해 전년동기 대비로는 29%, 누계로는 32.3% 증가하면서 업계 최대 성장세를 지속하고 있으며, 수출 역시 전년동기 대비로는 12.2%, 누계로는 14% 이상 증가한 실적을 기록했다.


이러한 증가세에 대해 이유일 대표이사는 “해외 모터쇼 참가, 글로벌 네트워크 강화 등 현지 시장에 대한 적극적인 대응을 통한 브랜드 인지도 강화 활동과 함께 무엇보다 생산물량 확대를 위한 현장근로자들의 노력이 이러한 성장을 일궈낸 것이다” 라고 강조했다. 


특히 쌍용자동차는「뉴 코란도 C」가 출시 두 달 만에 누적 계약대수가 7천 여 대에 이르고 지난 9월 말 중국을 시작으로 유럽 등 글로벌 런칭도 본격적으로 확대하고 있는 만큼 이러한 성장세는 더욱 확대될 것 이라고 덧붙였다.


이러한 판매 증가세에 힘입어 손익 또한 지난 2분기 흑자 전환에 이어 3분기에도 7억 원의 영업이익을 달성하며 2분기 연속 흑자를 기록함으로써 3분기 누계 영업손실 (△136억)도 전년 동기 대비(△667억) 대비 79% 이상 감소하는 등 재무 구조가 큰 폭으로 개선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쌍용자동차 이유일 대표이사는 “판매 증가세에 힘입어 6년 만에 분기 흑자를 실현한 지난 2분기에 이어 2분기 연속 흑자를 실현 했다”며 “「뉴 코란도 C」의 글로벌 판매 확대 등 영업력 강화를 통해서 회사의 재무 구조를 지속적으로 개선해 나갈 것이다”라고 말했다. <끝>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