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량정보

전체메뉴

쌍용자동차, 2013년 임금협상 조인식 가져

2013.08.13



▪ 4년 연속 무분규 임금 협상 성공적 마무리, 2013년 판매목표 달성 위한 노사간 협력 다짐
▪ 안정적 노사관계 및 상생의 파트너십 바탕으로 경영정상화에 역량 집중할 터

쌍용자동차(대표이사 이유일;www.smotor.com)는 13일 2013년 임금협상 조인식을 갖고 경영정상화를 위한 노사간 협력을 다짐했다고 밝혔다.


이날 평택공장에서 열린 임금협상 조인식에는 쌍용자동차 이유일 대표이사(사진 오른쪽)와 김규한 노조위원장(왼쪽) 등 교섭위원들이 참석했으며, 임금협상 합의안에 대한 최종 서명과 함께 협력적 노사관계를 위한 화합을 다졌다.


쌍용자동차 노사는 5월말 상견례를 시작한 이래 7월 24일까지 18차 협상을 통해 기본급 8만 5천원 인상과 함께 메인 라인 처우 개선을 위한 TCA 수당 인상 등에 대해 합의했으며, 7월 24일과 25일 양일간 실시된 조합원 찬반투표에서 투표 참여 조합원 총 3,386명 중 60.63%(2,053명)의 찬성으로 임금 협상을 마무리한 바 있다.


특히 쌍용자동차 노사는 올해 임금협상 과정에서 회사 정상화를 위해서는 무엇보다 안정적인 노사관계가 중요하다는데 공감하고 한발 물러선 양보안을 제시하며 입장 차이를 해소한 것이 평화적 타결의 원동력이 되었다며, 이를 계기로 노와 사가 상생의 파트너십을 강화하는데 더욱 힘써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로써 쌍용자동차는 2010년 이후 4년 연속 무분규로 임금협상을 마무리하는 새로운 전기를 마련하였으며 노사관계 대전환을 통해 재도약을 위한 중장기 발전전략 실현에 모든 역량을 집중해 나갈 수 있게 되었다. <끝>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