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량정보

전체메뉴

쌍용자동차, 「뉴 코란도 C」 1호차 전달식 개최

2013.08.08



▪ 1호차의 주인은 30대 광고 감독 김희규 고객… 서울 강남 W 라운지에서 전달식
▪ “도시적이고 세련된 디자인에 관심… 「뉴 코란도 C」처럼 스타일리시한 영상 만들고파”
▪ Urban Adventure를 지향하는 적극적 마케팅 전략으로 소형 SUV 시장 주도권 잡을 것

쌍용자동차(대표이사 이유일;www.smotor.com)가 8일 ULV(Urban Leisure Vehicle) 「뉴 코란도 C」 1호차 전달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는 서울 강남의 대치동 쌍용자동차 W 라운지에서 열렸으며, 「뉴 코란도 C」 1호차는 광고 감독 김희규 고객(39세)에게 전달되었다. 김희규 감독은 애니콜 햅틱, 갤럭시 호핀 등 휴대전화를 비롯해 SK텔레콤의 LTE, KB국민카드 광고 등 젊고 감각적인 영상을 담은 다양한 광고를 제작해 왔다.


첫 번째 「뉴 코란도 C」의 행운을 안게 된 김희규 감독은 “「뉴 코란도 C」는 도시적이고 세련된 디자인에 정통 SUV 고유의 강점을 고루 갖춘 차로 출시 전부터 관심을 갖고 있던 모델이다”며 “「뉴 코란도 C」와 같이 스타일리시한 영상을 만들어 내고 싶다”고 소감을 밝혔다.


김희규 감독이 구입한 모델은 CVX 최고급형으로 ▲통풍 기능이 적용된 최고급 가죽시트 ▲TPMS(타이어 공기압 경보 시스템) ▲뒷좌석 승객의 사생활 보호를 위한 프라이버시 글래스 등 최상급 옵션이 모두 적용되어 더할 수 없는 편의성을 갖추고 있다.


한편, 지난 7일 서울 마리나에서 사진 보도발표회를 통해 공식 출시된 「뉴 코란도 C」는 도시에서도 SUV 본연의 다이내믹한 레저 라이프를 즐길 수 있는 진정한 ULV를 지향하며 김희규 감독은 새로운 모델의 성격에 완벽히 부합하는 고객이라고 쌍용차 관계자는 설명했다.


쌍용차는 향후 브랜드 슬로건 Urban Adventure에 걸맞은 다양한 고객 참여 행사와 공격적 마케팅 전략으로 소형 SUV 시장의 주도권을 잡아 나갈 계획이다. <끝>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