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량정보

전체메뉴

쌍용자동차, ‘ENVEX 2013’에 「코란도 C EV-R」 전시

2013.06.11



▪ ‘35회 국제환경산업기술•그린에너지전’ 통해 차세대 친환경 기술 선보여
▪ 충전 인프라 문제 해결한 Range Extender 시스템… 최고속력 150km/h, 총 500km 주행 가능
▪ 실현 가능성 높은 친환경 기술 확보해 글로벌 경쟁력 갖춰 나갈 것

쌍용자동차(대표이사 이유일;www.smotor.com)가 ‘ENVEX 2013’에 환경부 국책과제로 개발 중인 「코란도 C EV-R」을 전시하고 차세대 친환경 기술을 선보였다고 밝혔다.


오늘 개막한 ‘35회 국제환경산업기술•그린에너지전(ENVEX 2013)’은 오는 14일(금)까지 서울 강남의 코엑스(COEX)에서 개최되며, 우수한 친환경 기술을 보유한 국내외 300여 개 업체가 참여한다.


이번에 전시한 「코란도 C EV-R」은 100kW급 전기모터와 16kWh 420V 고전압 리튬 폴리머 배터리가 적용되어 순수 전기에너지(EV 모드)만으로 최대 150km(최고속력 150km/h)까지 주행할 수 있다.


더불어 37kW 용량의 고효율 엔진 제너레이터가 자가 발전하여 별도의 충전 없이 최대 주행거리를 늘릴 수 있는 주행거리 확장형 전기자동차(Electric Vehicle-Range extender)이며, EV-R 모드에서는 총 500km까지 주행 가능하다.


특히, 탄소 배출량을 최소화한 Range extender 시스템을 활용해 전기자동차가 갖고 있는 충전 인프라 문제를 근본적으로 해결했다는 점에서 향후 상용화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평가 받고 있다.


쌍용자동차는 2단계에 걸쳐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 자동차부품연구원 및 (주)엔진텍과 환경부 국책과제를 수행하고 있으며, 2016년 EV-R 양산 체제를 구축할 계획이다.


또한, 올해에는 10kW급 엔진 제너레이터를 탑재한 도심형과 37kW급을 탑재한 장거리용 EV-R를 제작하여 전기자동차의 주행거리 한계를 극복하는 한편 배기가스 규제를 만족시킴으로써 보다 양산형에 가까운 성능과 품질을 갖춰 나갈 예정이다.


쌍용자동차 이유일 대표이사는 “환경에 미치는 영향을 최소화하는 기술이 핵심 경쟁력으로 자리 잡고 있는 가운데 인프라 문제를 근본적으로 해결할 수 있는 EV-R 기술을 발전시키고 있다“며 “가까운 미래에 실현 가능한 친환경 기술 확보를 통해 글로벌 경쟁력에서 우위를 점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끝>

목록
고객센터 080-500-558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