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량정보

전체메뉴

쌍용자동차, 2개월 연속 1만 2천대 이상 판매 달성

2013.06.03

▪ 내수 5,270대, 수출 7,460대 등 총 12,730대 판매, 전년 동월 대비 25.3% 증가
▪ 내수 5개월 연속 판매 증가세 기록, 주야 2교대제 재개 통해 안정적인 판매증가세 유지  
▪ 소비자 기호 맞춘 다양한 상품성 개선 모델로 선택의 폭 넓혀 SUV 판매 증가세 적극 대응

쌍용자동차(대표이사 이유일;www.smotor.com)가 지난 5월 내수 5,270대, 수출 7,460대(ckd 포함)를 포함 총 12,730대를 판매했다고 3일 밝혔다.


이는 2개월 연속 1만 2천대 이상을 판매하며, 전년 동월 대비로는 25.3%, 누계 대비로도 21.4% 증가한 실적이다.


쌍용자동차는 지난 5월 중순 재개된 조립 3라인의 주야 2교대제를 통해 그 동안의 적체 물량을 순차적으로 해소할 수 있게 됨으로써 앞으로도 안정적인 판매증가세가 이어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내수판매는 국내 자동차 시장이 전반적으로 둔화되고 있는 상황에서도 코란도 시리즈 등 제품개선 모델의 판매확대로 5개월 연속 판매 상승세를 유지하고 있는 가운데 전월에 이어 5천대 이상 판매하며 전년 동월 대비 28.4% 증가한 높은 성장률을 기록했다.


수출 또한 전월에 이어 러시아로의 판매물량 증대와 함께 칠레 등 중남미 지역으로의 판매 호조세에 힘입어 두 달 연속 7천대가 넘는 판매실적을 기록하며 전년 동월 대비 23.1% 증가한 실적을 기록했다.


쌍용자동차는 현재 조립3라인의 주야 2교대 체제 전환을 통해 3라인의 생산물량을 월 약 4천대 수준에서 월 6천대 수준으로 끌어올림으로써 적체물량 해소는 물론 증가하고 있는 SUV수요에도 탄력적으로 대응해 나갈 계획이다.


또한, 자동차 시장에 활기를 불어 넣고 있는 SUV 차량의 판매 증가 추세에 적극 대응하기 위해 레저, 캠핑, 드라이빙 스쿨 등 고객 체험활동은 물론 기존 고객을 위한 다양한 로열티 프로그램도 운영할 예정이다.

쌍용자동차 이유일 대표이사는 “내수, 수출 모두 안정적인 판매증가세를 기록하며 2개월 연속 1만 2천대 이상 판매를 달성했다”며 “앞으로도 소비자들의 기호에 맞춘 다양한 상품성 개선모델을 통해 선택의 폭을 더욱 넓혀 나감으로써 판매를 더욱 확대해 나갈 것이다” 라고 말했다. <끝>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