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량정보

전체메뉴

쌍용자동차, 800억 유상증자 주금납입 완료

2013.05.23

▪ 마힌드라 대상 3자배정 800억 규모의 유상증자 성공적으로 마무리, 신주 약 14.5백만주 발행
▪ 소형 CUV 등 신제품 개발 투자는 물론 유동성 확보를 통해 재무건전성 크게 강화 기대
▪ 마힌드라  인수 이후 소형 CUV 프로젝트 승인 등 현재까지 약 5,000억 규모의 투자계획 승인

쌍용자동차(대표이사 이유일;www.smotor.com)는 대주주인 마힌드라&마힌드라 그룹(이하 마힌드라)을 대상으로 실시한 800억 원 규모의 유상증자에 대한 주금이 전액 납입되어 증자가 성공적으로 마무리 되었다고 23일 밝혔다.


쌍용자동차는 지난 2월 14일 신제품 투자재원 확보를 위해 마힌드라 그룹을 대상으로 제3자 배정 유상 증자를 결정한 바 있다.


이번 유상증자로 약 14,545천주(증자 비율 11.9%)의 신주가 6월 7일 상장 예정으로, 발행된 신주는 전량 1년간 보호예수 되며, 마힌드라의 지분율은 현재의 69.63%에서 72.85%로 늘어나게 된다.


이처럼 유상증자가 순조롭게 마무리 됨으로써 쌍용자동차는 2015년 출시 예정인 소형 CUV 등 신제품 개발에 탄력을 받는 것은 물론 부채비율 축소 및 현금 유동성 확보를 통해 재무건전성 또한 크게 강화될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이번 유상증자를 통해 대주주로서 마힌드라의 적극적인 지원 의사와 함께 쌍용자동차의 경영정상화에 대한 강한 의지를 확인시켜줌으로써 쌍용자동차의 대외 신인도 제고에도 큰 힘이 될 것으로 보여진다.


특히 쌍용자동차는 800억 원의 유상증자 외에도 마힌드라가 보유하고 있는 2014년 만기의 954억 원 규모의 회사채 지급시기를 1년 연장하는데 합의하는 등 추가 가용자금을 확보하게 됨으로써, 앞으로 제품개발 뿐만 아니라 영업,구매 등 다양한 분야에서도 가시적인 시너지 성과를 창출해 나갈 것으로 예상된다.

마힌드라는 지난 2011년 5,225억 원의 투자를 통해 쌍용자동차 지분 70%를 인수 했으며, 인수 이후 신형 소형 엔진 및 CUV 프로젝트 개발에 총 2,958억에 이르는 투자 계획을 승인하는 등 현재까지 약 5,000억이 넘는 투자계획을 이사회에서 승인한 바 있다.


쌍용자동차 이유일 대표이사는 “800억 유상증자에 대한 주금납입이 완료되어 증자가 성공적으로 마무리되었다”며 “ 확보된 재원을 통해 소형엔진 및 소형 CUV 등 신제품 개발에 대한 본격적인 투자를 집행해 나감으로써 조기 경영정상화를 통한 기업가치 제고에 매진해 나갈 것이다.” 라고 말했다. <끝>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