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량정보

전체메뉴

쌍용차, 임직원 가족 초청행사 열고 회사와의 유대감 다져

2013.05.22


쌍용자동차는 22일 평택공장에 임직원 가족 300여 명을 초청해 라인투어 및 대표이사 간담회, 레크리에이션 등 회사와의 유대감을 돈독히 하는 자리를 가졌다. 이유일 대표이사(앞줄 가운데 왼쪽), 김규한 노조위원장(앞줄 가운데 오른쪽)과 초청행사에 참석한 가족들이 본관 앞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22일 평택 본사 공장에서 임직원 가족 300여 명 초청, 다양한 가족프로그램 제공
▪ 회사에 대한 이해와 관심은 물론 가족들과의 유대감, 한마음 일체감 형성 위해 마련
▪ 소속감과 자부심을 고취시킬 수 있는 상호 소통 및 화합의 장 지속적으로 마련할 것

쌍용자동차(대표이사 이유일:www.smotor.com)는 임직원 가족 300여명을 평택공장으로 초청해 회사와의 유대감을 돈독히 하는 자리를 가졌다고 22일 밝혔다.


5월 가정의 달을 맞아 시행된 이번 행사는 가족이 근무하는 일터를 직접 둘러 봄으로써 회사에 대한 이해와 관심을 높이고 회사와 가족들 간의 유대감과 한마음 일체감을 형성하기 위해 마련됐다.


행사에 참석한 가족들은 차체부터 조립라인까지 자동차가 만들어지는 전 과정을 살펴보는 라인투어 외에도 사내 마술동호회의 축하공연, 원활한 소통이 이뤄지는 가정을 위한 감정 다스리기 강좌, 체험활동, 주의집중 게임, 레크리에이션 등 다양한 가족프로그램에 참여하며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또한, 가족들은 이유일 대표이사와 김규한 노조위원장을 직접 만나 회사의 현황과 비전에 대한 설명을 듣고 향후 계획과 앞으로 나아갈 방향에 대해 진솔한 의견을 나누는 뜻 깊은 시간을 가졌다.


쌍용자동차 이유일 대표이사는 “쌍용자동차 임직원들이 어려운 상황에서도 즐거운 마음으로 최선을 다해 일할 수 있는 원동력은 항상 옆에서 힘이 되어주는 가족”이라며 “쌍용자동차를 응원해주는 가족들에게 감사한 마음으로 전 직원이 조기 경영정상화를 이루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규한 노동조합위원장은 “4년 만에 주야 2교대제가 재개되어 가족과 함께하는 시간이 줄어들 수는 있겠지만 가족 초청행사를 시작으로 마음의 문을 열고, 회사를 살린 일등 아빠의 모습을 보며 긍지를 느끼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친근감 있는 회사가 될 수 있도록 가족과 함께하는 행사를 보다 많이 계획하겠다.” 고 말했다.


한편, 쌍용자동차는 조합원 가족 초청 역사문화기행 및 임직원 자녀 대상 영어캠프 등 임직원 및 가족 구성원들이 참여해 상호 소통할 수 있는 다양한 화합의 장을 마련해 회사에 대한 소속감과 자부심 고취는 물론 한마음 일체감을 형성하는 노력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끝>

목록
고객센터 080-500-558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