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량정보

전체메뉴

쌍용자동차, 4년 만에 재개한 주야 2교대제 순조로운 첫 출발

2013.05.13



▪ 주야 2교대 전환 통해 연간 2만 5천대 추가 생산, 국내외 수요적체 물량 해소 계기
▪ 무급휴직자 포함 총 460여 명 현장 복귀, 주야 2교대 시행 등 인력 전환배치로 해결   
▪ 생산량 증대와 판매확대 통한 조기 경영정상화 의지가 주야 2교대 시행 합의 이뤄내

쌍용자동차(대표이사 이유일;www.smotor.com)는 2008년 이후 4년 만에 부활한 주야 2교대 근무가 첫날 순조롭게 시작됨으로써 조기 경영정상화의 전환점을 마련했다고 13일 밝혔다.


쌍용자동차 노사는 지난 1월 생산물량 증대 및 고통분담을 통한 일자리 나누기 차원에서 무급휴직자 전원에 대한 복직 합의 이후 인원 재배치를 위한 근무형태 변경 노사협의를 진행해 왔으며, 4월 말 최종 합의를 도출 한 바 있다.


또한, 무급휴직자들은 장기간 휴직에 따른 조직 융화를 위해 약 8주간의 복직 교육을 이수하고 각 현업에 배치된 이후 2주간의 품질 및 안전 추가교육 등 현장 적응 훈련을 마무리하였으며, 오늘부터 본격적으로 현장 근무를 시작됐다.   


무급휴직자를 포함해 이번에 복직되는 인원은 총 460여 명으로 2교대제가 도입되는 조립 3라인(차체, 도장, 물류 포함)에 330여명, 조립 1, 2라인에 70여 명, 창원공장 엔진 조립라인에 60여 명이 배치되었다.


다만, 아직까지 현장의 인력 수요가 충분하지 못해 정비부문을 비롯해 일부 평택공장 복귀 인력 중 20여 명의 여유인력은 한시적인 추가 교육을 시행할 예정이며, 추가 소요인력이 발생하는 대로 현장 배치가 이뤄질 계획이다.


현재 평택공장에서는 3개의 조립라인이 가동 중이며, 1라인에서는 「코란도 C」, 2라인은 「체어맨  W」와 「체어맨 H」, 「코란도 투리스모」, 이번에 2교대가 시행되는 3라인에서는 「렉스턴 W」, 「코란도 스포츠」, 수출용 「액티언」, 「카이런」등 프레임 타입의 SUV가 생산되고 있다.


쌍용자동차는 조립 3라인의 2교대 체제 전환을 통해 생산물량이 현재의 월 4천대에서 6천대 수준, 연간으로는 7만 4천대까지 증가하여 「코란도 스포츠」등 상품성 개선 모델에 대한 수요 적체 상황을 해소할 수 있게 됨으로써 올해 판매 목표인 14만 9,300대 달성에 한 발짝 더 다가서게 됐다.


쌍용자동차의 주야 2교대제는 1조의 경우 11시간(오전 8시 30분 ~ 오후 9시, 잔업 3시간 포함), 2조는 9.5 시간(오후 9시 ~ 오전 7시 30분, 잔업 1.5시간 포함) 조업하는 근무형태로 운영된다.


특히 쌍용자동차는 주간 연속 2교대에 비해 근무시간이 늘어나는 주야 2교대제를 시행하기로 노사가 합의한 것은 생산량 증대와 판매 확대를 통해 반드시 조기 경영정상화를 이루겠다는 강한 의지가 밑바탕이 됐기에 가능했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쌍용자동차는 3라인 주야 2교대제 도입을 통해 무급휴직자의 복직이 완료됨에 따라 지난 2009년 노사합의 사항을 마무리하며 조기 경영정상화를 위한 초석을 새롭게 다지게 됐다는데 큰 의미를 부여했다.


한편, 쌍용자동차는 상품성 개선 모델의 성공적인 출시는 물론 노사 상생과 신뢰를 바탕으로 노력한 결과 지난 2009년 이후 내수와 수출 판매가 모두 급증하고 영업손실이 큰 폭으로 개선되는 등 조기 경영정상화를 향한 괄목할 만한 성과를 거두고 있다.


쌍용자동차 이유일 대표이사는 “2008년 이후 4년 만에 2교대 근무를 재 가동하며 회사 정상화에 박차를 가하게 됐다”며 “주야 2교대제 시행은 조기 경영정상화에 대한 전 임직원의 강한 의지가 밑바탕이 된 것으로 생산 물량 확대를 통해 경영정상화를 앞당기는 원동력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끝>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