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량정보

전체메뉴

쌍용자동차 4월 판매, 2006년 이후 월간 최대 실적 달성

2013.05.02

▪ 내수 5,115대, 수출 7,492대 등 총 12,607대 판매, 전년 동월 대비 25.9% 증가
▪ 내수 판매 지난해 12월 이후 5개월 만에 5천대 돌파, 4달 연속 증가세 기록 
▪ 월간 최대 실적은 정상화 과정에 큰 의미, 지속적인 신모델 출시 통해 판매 상승세 유지

쌍용자동차(대표이사 이유일;www.smotor.com)가 지난 4월 내수 5,115대, 수출 7,492대(ckd 포함)를 포함 총 12,607대를 판매했다고 2일 밝혔다.


이러한 실적은 전년동기 대비 업계 최대 성장률을 달성했던 1분기 월 평균 판매를 넘어선 것으로써 월간실적으로는 지난 2006년 12월 이후 최대 실적을 기록한 것이다.


특히 4월에는 내수, 수출 모두 전년 대비 20% 이상 증가하며 각각 지난해 월간 최대판매에 버금가는 실적을 동시에 달성함으로써 전체적으로 전년 동월 대비로는 25.9%, 누계로는 20.4%의 큰 증가세를 나타냈다.    


내수판매 역시 코란도 Family Brand의 판매 증가에 힘입어 4개월 연속 상승세를 기록하며 지난해 12월 이후 5개월 만에 다시 5천대를 돌파한 5,115대를 판매해 전년 동월 대비로 27.7% 증가했다.  


수출 또한 글로벌 경기 침체 상황에도 불구하고 「코란도 C」의 러시아 판매 물량 증대와 함께 중남미 지역 등 전반적인 수출 호조세에 따라 다시 7천대 판매를 돌파하며 전년 동월 대비 24.7% 증가한 실적을 기록했다.


쌍용자동차는 「코란도 C」, 「코란도스포츠」는 물론 최근 출시한 「코란도 투리스모」 등 코란도 Family Brand가 고객들로부터 좋은 반응을 얻고 있어 이러한 판매증가세는 더욱 확대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쌍용자동차 이유일 대표이사는 “장기화되고 있는 글로벌 경기침체 상황에도 불구하고 쌍용자동차가 월간 최대실적을 달성했다는 것은 큰 의미가 있다”며 “앞으로도 지속적인 상품성 개선 모델 출시를 통해 판매를 확대해 나감으로써 경영정상화에 주력해 나갈 것이다”라고 말했다. <끝>

목록
고객센터 080-500-558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