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량정보

전체메뉴

쌍용자동차, 3월 내수, 수출 포함 총 10,761대 판매

2013.04.01

▪ 코란도 Family의 Outdoor Life Brand 자리매김 효과, 전년 동월 대비 15.2% 증가
▪ 내수 전년 동월 대비 30.1% 증가한 4,924대 판매, 3달 연속 증가세 기록 
▪ 「체어맨 W Summit」출시에 맞춰 다양한 VVIP 마케팅전략 통해 체어맨 판매 늘릴 터

쌍용자동차(대표이사 이유일;www.smotor.com)가 지난 3월 내수 4,924대, 수출 5,837대(ckd 포함)를 포함 총 10,761대를 판매하며, 지난 1월에 이어 다시 1만대 판매를 돌파했다고 1일 밝혔다.


이는 「코란도 C」, 「코란도스포츠」, 「코란도 투리스모」등 코란도 Family Brand가 고객들로부터 Outdoor Life Brand로서 자리매김해 가면서 판매가 증가하는데 따른 것으로 전년 동월대비로는 15.2%, 누계로는 18.2% 증가한 실적이다.


특히 코란도 시리즈의 판매 증가로 지난해 월평균 판매(약 4천대)를 이미 넘어선 내수판매는 3달 연속 증가세를 나타내며 4,924대를 판매해 전년 동월 대비 30.1%, 누계로는 37%나 증가 했다.


차종별로는 「코란도 C」와 「코란도스포츠」가 각각 1,585대, 1,534대가 판매되며 전월 대비로 각각 21.8%, 6.8% 증가한 가운데 「코란도 투리스모」도 출시 두 달 만에 누적 계약대수가 3,800대를 넘어서는 등 판매 호조세가 지속되고 있다.


내수판매 확대로 SUV 차종의 선적에 제약을 받고 있는 수출도 전반적인 수출 호조세 속에서 「렉스턴 W」, 「코란도스포츠」의 선적 증가로 전년 동월 대비 5%, 누계대비로도 7.4% 증가했다.


이러한 수출 상승세는 다음 달부터 러시아로의 선적이 본격화되고 현재 추진하고 있는 SUV 라인의 생산물량 확대 방안이 시행되면 더욱 확대될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쌍용자동차는 서울모터쇼를 통해 세계 최초로 공개한 최고급 플래그십 세단 「체어맨 W Summit」에 대한 본격적인 출고를 4월 1일부로 시작하며, VVIP 고객을 위한 다양한 맞춤형 마케팅 전략을 통해 체어맨 판매 물량도 더욱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쌍용자동차 이유일 대표이사는 “코란도 Family Brand를 구축함으로써 신규 수요 창출은  물론 고객들로부터 좋은 평가를 받고 있다”며 “최고급 플래그십 세단인 「체어맨 W Summit」도 VVIP 맞춤형 마케팅 전략을 통해 국내 플래그십 대형세단 시장을 다시 주도해 나갈 것이다.”라고 말했다. <끝>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