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량정보

전체메뉴

쌍용차, 서울모터쇼에 선보일 「LIV-1」 렌더링 이미지 공개

2013.03.12

 

▪ 대형 프리미엄 SUV 콘셉트카, Robust Aesthetics 디자인 철학 바탕으로 강인한 SUV Look 완성
▪ 콘셉트카 「LIV-1」, 「SIV-1」 및 XIV 시리즈와 함께 향후 출시될 SUV 라인업 개발 방향 제시
▪ 2,000㎡의 전시장에 최고급 플래그십 세단 「체어맨 W Summit」 등 총 19대 전시 예정

쌍용자동차(대표이사 이유일;www.smotor.com)가 오는 28일 프레스데이를 시작으로 고양 킨텍스(KINTEX)에서 열리는 ‘2013 서울모터쇼’에서 새롭게 선보일 콘셉트카 「LIV-1」의 렌더링 이미지를 공개했다.


이번 서울모터쇼에서 쌍용자동차는 ‘Feel my heartbeat(나의 가슴이 뛴다!)’를 주제로 2,000㎡ 면적의 부스에 「LIV-1(Limitless Interface Vehicle)」과 최고급 플래그십 세단 「체어맨 W Summit」를 비롯한 콘셉트카 및 양산차 등 총 19대의 차량을 전시할 예정이다.


특히, 세계 최초로 공개하는 대형 프리미엄 SUV 콘셉트카 「LIV-1」과 함께 지난 제네바모터쇼에서 베일을 벗은 「SIV-1」을 통해 향후 출시될 쌍용자동차 중대형 라인업의 개발 방향을 제시할 것으로 보인다.


「LIV-1」은 Limitless potentials(무한한 가능성), Limitless Joy(한없는 즐거움) 등의 의미를 담은 네이밍을 통해 한계를 알 수 없는 고성능과 대형 프리미엄 SUV 콘셉트로서 운전자에게 선사할 가치를 표현하였으며, 쌍용자동차가 추구하는 Robust Aesthetics의 디자인 철학을 남성적이고 강인한 SUV look으로 완성했다.


한편, 제네바모터쇼에서 「SIV-1(Smart Interface Vehicle)」을 통해 쌍용자동차의 새로운 디자인 철학으로 자리잡은 Nature-Born 3Motion은 자연의 ‘웅장함, 역동성, 경쾌함’의 세 가지 움직임에서 영감을 얻어 완성되었으며, 「SIV-1」은 자연의 소멸, 생성과 같이 강렬한 ‘역동성’에 중점을 두고 디자인되었다.


쌍용자동차는 지난 2011 프랑크푸르트모터쇼에서 소형 프리미엄 SUV 콘셉트카 「XIV-1(eXciting user-Interface Vehicle)」을 공개한 후 「XIV-2」, 「e-XIV」 등을 차례로 선보이며 향후 글로벌 전략 모델이 될 소형 SUV의 개발 방향을 제시했다.


XIV 시리즈는 소형화와 SUV 선호라는 세계적 트렌드에 민감하게 대응하는 동시에 모바일 기기 등 IT의 적극적 활용과 결합을 통해 사람과 자동차의 소통을 지향하고 있다.


또한, 「체어맨 W」를 기반으로 세계 최고 수준의 격조 높은 인테리어와 더욱 향상된 편의성을 갖춘 「체어맨 W Summit」이 본격 출시를 앞두고 서울모터쇼에 첫 선을 보이며, 수입차와 치열한 경쟁을 벌이고 있는 국내 대형 세단 시장에 새로운 바람을 몰고 올 것으로 기대된다. <끝>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