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량정보

전체메뉴

쌍용자동차, 10월 내수, 수출 포함 총 11,206대 판매

2012.11.01

▪ 내수 4,184대, 수출 7,022대 등 총 11,206대 판매, 두 달 연속 1만대 이상 판매
▪ 러시아 「코란도 C」 수출 증대 등에 힘입어 수출 상승세, 전월 대비 14.9% 상승
▪ 차별화된 마케팅 전략 및 「코란도 C」 가솔린 등 수출 라인업 강화 통해 판매 확대 추진


쌍용자동차(대표이사 사장 이유일;www.smotor.com)가 지난 10월 내수 4,184대, 수출 7,022대(ckd 포함)를 포함 총 11,206대를 판매하며, 지난 9월에 이어 두 달 연속 1만대 이상을 판매했다고 1일 밝혔다.


이러한 실적은 「코란도 C」 수출 증대 등 수출 물량 확대와 내수 판매 호조세에 따른 것으로 전월(10,147대) 대비 10.4% 및 전년 동월(9,125대) 대비 22.8% 증가한 것이다.


차종별로는 「코란도 C」와 「코란도스포츠」의 국내.외 판매가 각각 5,395대, 2,949대에 이르는 등 전체 물량의 74%를 점유하며 판매 상승세를 이끌었다.


내수는 드라이빙 스쿨 등 쌍용자동차만의 강점을 부각한 차별화된 타겟 마케팅 전략에 힘입어 전월에 이어 4,000대 판매를 돌파하며, 전월 및 전년 동월 대비 각각 3.7%, 108.1% 증가한 4,184대를 판매했다.


수출 역시 러시아 지역 「코란도 C」 물량 증대 등으로 올해 최대 실적을 달성한 전월 대비 14.9% 상승한 7,022대를 판매했다.  다만, 글로벌 자동차 시장 침체 영향으로 전년 대비는 1.3% 감소했다.


한편, 쌍용자동차는 지난 10월 「렉스턴 W」 인도 출시에 이어 11월 중 러시아와 중국 시장에 「코란도 C」 가솔린 모델 출시가 이뤄지면 수출 물량은 더욱 확대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쌍용자동차 이유일 대표이사는 “글로벌 자동차 시장 위축에도 불구하고 내수, 수출 모두 꾸준한 증가세를 유지하고 있다”며 “「코란도 C」 가솔린 모델의 러시아, 중국 시장 출시 등 수출 상품의 라인업 강화를 통해 판매를 더욱 확대해 나갈 것이다.”라고 말했다. <끝>

목록
고객센터 080-500-558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