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량정보

전체메뉴

쌍용자동차, 파리모터쇼 참가 통해 유럽 시장 공략

2012.09.07


▪ 파리모터쇼에서 세계 최초로 ‘XIV 시리즈’의 친환경 전기자동차 「e-XIV」 컨셉트카 공개
▪ 500㎡의 전시장에 컨셉트카 「e-XIV」, 「렉스턴 W」 「코란도 C」등 총 7대 전시 예정
▪ 2012 파리모터쇼 참가 통해 유럽 시장 판매 확대에 박차 가할 것


쌍용자동차(대표이사 사장 이유일;www.smotor.com)가 오는 9월 27일 프레스행사를 시작으로 프랑스파리에서 열리는 2012 파리모터쇼(2012 Paris Motor Show)에서 친환경 전기자동차 「e-XIV」 컨셉트카 등을 선보이며 유럽 시장 공략에 나선다고 7일 밝혔다.


쌍용차는 이번 파리모터쇼에서 500㎡의 전시장 규모에 프리미엄 CUV 컨셉트의 친환경 전기자동차 「e-XIV」 및 「렉스턴 W」, 「코란도스포츠」, 「코란도 C」, 「로디우스」 등 차량 7대를 전시하여 프랑스를 비롯한 유럽 전역에서 판매를 확대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또한, 이번 모터쇼를 통해 세계 최초로 공개하는 컨셉트카 「e-XIV(electric eXciting user Interface Vehicle)」는 쌍용자동차가 그 동안 국내외 모터쇼에서 여러 차례 선보인 프리미엄 CUV 컨셉트카인 ‘XIV 시리즈’의 한층 더 진화된 EV 컨셉트 모델로 스타일리쉬하면서 공기역학적으로 디자인된 신개념의 친환경 전기자동차이다.


이와 함께 쌍용자동차는 지난 8월 러시아 모스크바모터쇼에서 해외 첫 런칭을 시작한 「렉스턴 W」를 경제 위기로 침체된 유럽 지역에 판매 확대를 위해 이번 파리모터쇼를 통해 런칭할 계획이며, 더불어 유럽 지역에서 꾸준한 판매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는 「코란도 C」를 비롯해 「코란도스포츠」, 「로디우스」를 홍보하는 데 주력한다는 전략이다. <끝>

 

목록
고객센터 080-500-558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