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량정보

전체메뉴

쌍용차, 상반기 매출 1조 3,559억 달성

2012.07.26

▪ 내수 21,841대, 수출 34,812대 등 총 56,653대 판매, 전년 동기 대비 1.4% 증가
▪ 내수 성장세가 상반기 실적 상승주도, 내수판매 전년동기 대비 7.9% 증가
▪ 하반기 시장 대응 위해 새롭게 선보인 상품성 개선 모델 마케팅, 판촉활동 강화


쌍용자동차(대표이사 이유일:www.smotor.com)가 지난 상반기 ▲ 내수 21,841대, 수출 34,812대를 포함 총 56,653대(CKD 포함)를 판매해 ▲매출 1조 3,559억 ▲영업손실 537억을 기록했다고 26일 밝혔다.


이러한 실적은 경기침체에 따른 수요위축 상황에도 불구하고 전년동기 대비 7.9% 증가한 내수 성장세에 힘입어 상반기 판매가 전년대비 1.4% 증가한 것이며 영업손실 규모도 537억 원으로 약간 감소된 실적이다.


특히 내수판매는 지난 1월 국내 최초 LUV(Leisure Utility Vehicle)인 「코란도스포츠」를 시작으로 4월 국내 SUV 최고연비(20.1㎞ℓ)인 「코란도 C」CHIC 모델 등 꾸준한 제품개선모델 출시로 최근 3개월 연속 4,000대 이상 판매실적을 기록하며 판매증가를 주도했다.


다만, 수출은 글로벌 자동차 시장의 침체 영향으로 인해 전년동기 대비 2.3%정도 감소한 실적을 나타냈다.


차종별로는 「코란도스포츠」와 「코란도 C」가 각각 18,520대, 21,514대 등 총 40,034대가 판매되며 전체 판매의 70%를 차지한 것으로 나타나 제품개선모델이 판매 상승세를 이끌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손익실적은 판매증가 및 환율에 따른 손익개선 영향으로 1분기 △326억, 2분기 △211억을 기록하는 등 상반기 전체로는 전년동기 대비 약간 감소한 537억의 영업손실을 기록했다.


다만, 전년대비 당기순손실이 확대된 것에 대해서는 지난해 1분기에 회생채무면제 이익(460억)이 계상된 것을 감안할 시 이를 단순 비교하는 것은 의미가 없다고 설명했다.


쌍용자동차 이유일 대표이사는 “전 세계 실물경제 위축에 따른 판매감소 우려 등 하반기 경영여건은   한층 더 어려워질 것으로 보인다”며 “이를 극복하기 위해 「렉스턴 W」, 「로디우스 유로」 등 새롭게 선보인 신차를 중심으로 한층 판촉 활동을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끝>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