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량정보

전체메뉴

쌍용자동차 5월 판매, 두 달 연속 1만대 돌파

2012.06.01

▪ 내수 4,104대, 수출 6,059대 등 총 10,163대 판매, 5개월 연속 판매 상승세 지속
▪ 내수, 수출 모두 증가, 전월에 이어 두 달 연속 각각 4,000대, 6,000대 판매 돌파
▪「렉스턴 W」전시, 시승 행사 등 다양한 고객 참여 이벤트 통해 판매 확대 도모해 나갈 터

쌍용자동차(대표이사 사장 이유일 ;www.smotor.com)가 지난 5월 내수 4,104대, 수출 6,059대를 포함 총 10,163대를 판매했다고 1일 밝혔다.


이러한 실적은 지난 1월 「코란도스포츠」 출시 이후 꾸준한 판매 상승세를 유지하며 최대 판매를 달성했던 전월에 이어 두 달 연속 1만대 판매를 돌파한 것으로, 두 달 연속 1만대 판매 돌파는 지난해 3월 「코란도 C」 출시 이후 13개월 만이다.


특히 쌍용자동차는 부산모터쇼에 월드 프리미어로 첫 선을 보인 「렉스턴 W」에 대한 신차 대기 수요에도 불구하고 전월에 이어 1만대 판매를 돌파 했다며, 「렉스턴 W」가 본격 출시되는 6월 이후에는 판매가 더욱 늘어날 것이라고 말했다.


내수는 「코란도스포츠」 와 함께 지난 4월 고유가 추세에 맞춰 새롭게 라인업을 보강한 국내 SUV 최고 연비의 「코란도 C」 CHIC 모델(20.1㎞/ℓ (M/T))의 판매 확대에 힘입어 지난 4월에 이어 두 달 연속 4,000대 판매를 돌파하며 전년 동월 대비 16.8% 증가했다.


수출 역시 러시아, 중남미 지역으로의 판매 증가와 함께 전월에 이어 6,000대 판매를 돌파했으며, 지난 5월 세계대리점대회에 참가한 딜러들이 큰 관심을 보인 「렉스턴 W」의 본격적인 선적이 이뤄지면 수출 물량은 더욱 늘어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쌍용자동차는 World Class 수준의 품격을 한 차원 높여 Work of Art(걸작/명작)로 새롭게 탄생한 「렉스턴 W」출시를 기념해 시승 및 전시 행사, 온.오프라인 경품 복권 이벤트 등 고객이 참여할 수 있는 다양한 판촉행사를 통해 고객의 요구 부응은 물론「렉스턴 W」 판매  확대를 도모해 나갈 계획이다.


쌍용자동차 이유일 대표이사는 “「코란도스포츠」가 시장에서 큰 인기를 끌며 지난 4월에 이어 두 달 연속 1만대 판매를 돌파했다”며 “부산 모터쇼에 월드 프리미어로 첫 선을 보인 「렉스턴 W」 역시 좋은 반응을 얻고 있어 본격적인 출시가 이뤄지면 판매 물량은 더욱 늘어날 것이다.” 라고 말했다. <끝>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