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량정보

전체메뉴

쌍용자동차,『2012 해외 대리점 대회』개최

2012.05.23

 

 

▪ 22~24일 2박 3일간 세계 50개국 100여 명 해외 딜러 참가, 지난해에 이어 역대 최대 규모
▪ 사업비전 및 목표 공유, 글로벌 시장 전략에 대한 방향 제시와 함께 다양한 협력 방안 논의
▪ 제품 포트폴리오 다변화 통해 글로벌 시장에서의 안정적인 수요 확보해 나갈 터

쌍용자동차(대표이사 사장 이유일,www.smotor.com)는 22일부터 24일까지 2박 3일 간의 일정으로 지난해 47개국에 이어 역대 최대 규모인 전 세계 50개국 100여 명의 해외 딜러들을 부산에 초청해 『2012 해외 대리점 대회』를 개최한다고 23일 밝혔다.


쌍용자동차는 매년 해외 주요 딜러들을 초청해 대리점 대회를 개최하고 있으며, 올해 역시 쌍용자동차와 해외대리점간 사업비전 및 2012년 사업목표 달성을 위한 공감대 형성과 함께 글로벌 시장 전략에 대한 방향 제시 등 수출 확대를 위한 다양한 협력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되었다.


이번 행사는 22일 창원 엔진 공장 투어와 「렉스턴 W」시승을 시작으로, 23일 해외대리점 컨퍼런스 개최 및 우수 판매 대리점 시상, 24일 부산국제모터쇼 참관 등의 일정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특히 쌍용자동차는 대리점 대표들이 대한민국 프리미엄 SUV 시장을 선도해 온 「렉스턴」의 3세대 모델인 「렉스턴 W」를 직접 시승한 뒤 해외시장에서의 경쟁력을 직접 확인하며 높은 관심을 보였다고 전했다.


이번에 새롭게 선보인 「렉스턴 W」는 올 하반기부터 유럽 등 주요국으로 수출될 예정이다.


한편, 2011년 최우수 해외대리점 (Best Distributor of the Year Award) 부문에는 러시아 대리점이 지난해에 이어 2년 연속 수상의 영광을 차지했으며, 칠레, 벨기에, 콜롬비아, 이탈리아, 우크라이나, 중국 대리점 등이 우수 해외대리점으로 선정됐다.


쌍용자동차 이유일 대표이사는 “현재 쌍용자동차는 마힌드라와의 M&A 이후 글로벌 SUV 기업으로 성장해 나가기 위한 본격적인 행보에 나서고 있다”며 “소형 CUV 등 제품 포트폴리오를 다변화해 나감으로써 글로벌 시장에서 안정적인 수요를 확보함은 물론 고객의 Needs를 반영해 상품 경쟁력을 한층 강화해 나갈 것이다.”라고 말했다. <끝>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