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량정보

전체메뉴

쌍용자동차, 4월 10,011대 판매…1만대 돌파

2012.05.02

▪ 4개월 연속 증가세 기록하며 8개월 만에 1만대 수준 회복, 전월 대비 7.2% 증가
▪「코란도스포츠」등 상품성 개선모델의 판매증가로 내수도 4,000대 회복
▪ 중남미, 러시아는 물론 중국, 인도 등 주요 시장 공략 통해 판매물량 확대 추진

쌍용자동차(대표이사 사장 이유일 ;www.smotor.com)가 지난 4월 내수 4,004대, 수출 6,007대를 포함 총 10,011대를 판매했다고 2일 밝혔다.


올해 들어 신차효과로 4개월 연속 판매증가세를 나타내고 있는 쌍용자동차는 4월 역시 전월 대비 7.2% 증가한 실적을 기록하며 지난해 8월 (10,100대) 이후 8개월 만에 판매가 다시 1만대 수준으로 회복했다.


이러한 실적은 「코란도스포츠」의 판매호조와 함께 「코란도 C」의 해외판매가 증가하며 국내외 판매가 4,000대 수준을 넘어선 것이 주요인이다.


내수 역시 출시 이후 꾸준히 시장에서 호평을 얻고 있는 「코란도스포츠」와 함께 지난 9일 출시한 2013년 형 「체어맨 H&W」의 판매증가에 따라 지난해 3월(4,677대) 이후 13개월 만에 4,000대를 돌파하며 전월대비 5.8% 증가했다.


수출 또한 「코란도 C」 Low Co2 모델 및 가솔린 차종 해외시장 투입에 따른 판매증가에 따라 지난해 11월 이후 다시 6,000대 판매를 회복하며 전월 대비 8.1% 증가한 실적을 기록했다.


현재 쌍용자동차는 베이징 모터쇼를 통해 중국 시장에 특화된 현지 공략형 최고급 세단인 「체어맨 W」 2.8 모델 출시와 함께 마힌드라 그룹 네트워크를 이용한 남아공 진출, 인도 「렉스턴」 CKD 수출 등 공격적인 글로벌 판매 확대 전략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쌍용자동차 이유일 대표이사는 “월 1만대 판매를 돌파하는 등 올해 들어 4개월 연속 판매 상승세를 기록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러시아와 함께 중국, 인도 등 주요 시장에서 공격적인 활동을 통해 판매 물량을 더욱 늘려 나갈 계획이다.”라고 말했다.<끝>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