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량정보

전체메뉴

쌍용자동차 마힌드라와 M&A 1년, 높은 성장세 지속

2012.03.15

 

▪ 마힌드라 와 M&A 이후 새로운 비전 및 중장기 발전전략 실현을 위한 다양한 방안 실행
▪ 글로벌 마켓에서 의 성장 동력 확보를 위한 제품개발 투자 승인 및 인도시장 진출 추진
▪ 상호협력을 통해 제품개발, 기술, 시장 등 자동차 산업의 전 영역에서 시너지 효과 극대화

쌍용자동차(대표이사 사장 이유일;www.smotor.com)는 마힌드라 그룹과 M&A 체결 1년이 지난 지금 뚜렷한 성장세에 있다며 “가장 혁신적이고 존경 받는 대한민국 자동차 회사”라는 새로운 비전 달성을 위해 다양한 방안을 실행하고 있다고 15일 밝혔다.


쌍용자동차 이유일 대표이사는 “지난 한 해 동안 마힌드라와 함께 성공적으로 발전 전략을 실행해 왔으며, 여기에는 새로운 비전과 중장기 전략의 연계 그리고 노동조합, 협력업체, 대리점 등 모든 이해 관계자들과의 강력하고 협력적인 관계 형성뿐만 아니라 「체어맨 H」, 「체어맨 W」, 「코란도스포츠」 등 신모델 출시 등이 포함된다”며 “쌍용자동차는 2010년과 비교해 2011년 40%에 가까운 판매 신장으로 뚜렷한 회복세에 있다”고 말했다.


쌍용자동차 이사회 의장 및 마힌드라&마힌드라 자동차∙농기계 부문 파완 고엔카 사장은 “글로벌시장에서의 성장 동력 확보를 위해 지난해 3월부터 기술 역량 및 경쟁력 강화에 힘써 왔으며, 2012년 첫 이사회를 통해 신형 엔진 개발을 포함하여 소형 CUV(Crossover Utility Vehicle) 개발비 2,958억 원을 포함해 새로운 제품 및 시설에 4천억 원 이상의 투자계획을 승인했다”며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인도 시장에 쌍용자동차 모델을 출시할 날을 손꼽아 기다리고 있다”고 덧붙였다.


쌍용자동차 김규한 노조위원장은 “쌍용자동차 노조와 마힌드라는 지난 한 해 동안 3자 협약을 바탕으로 신뢰를 구축하고 내부적인 안정에 노력해 왔다”며 “노동조합은 지난 이사회에서 승인된 제품개발 투자에 대해 환영하고 이를 통해 양사간 시너지 효과가 창출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쌍용자동차는 지난 1년 동안 50%의 사외이사 선임을 포함해 탁월한 경험과 신뢰를 겸비한 이사진들을 위촉하는 등 선진적 경영구조를 확립했으며, 우호적인 분위기 속에서 완성차 업계 최초로 임금협상을 마무리하는 성과도 이뤄냈다.


또한, 올 1월에는 마힌드라와 공동으로 델리모터쇼 참가를 통해 쌍용자동차 제품을 인도 고객들에게 첫 선을 보였으며, 마힌드라의 자회사인 마힌드라 남아공을 통해 곧 남아프리카 시장에도 진출할 계획이다. 이외에도 R&D, 기술, 구매 및 글로벌 마케팅 등 자동차 산업 전 영역에서 시너지 확대를 위해 다양한 프로젝트가 실행 중에 있다. <끝>

목록
고객센터 080-500-558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