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량정보

전체메뉴

쌍용차, 제네바모터쇼 통해 신모델 런칭 및 유럽시장 공략 강화

2012.03.06

 

▪「코란도스포츠」 및「코란도 C」가솔린/Low CO2 모델, 첫 해외 공식 런칭
▪ 제네바모터쇼 통해 신개념의 Entry SUV Coupe 컨셉트카 「XIV-2」 최초 공개
▪ 올해 첫 메이저 국제모터쇼에서 신모델 및 전략차종 공개, 유럽시장 공략 본격화

쌍용자동차(대표이사 사장 이유일;www.smotor.com)가 제82회 제네바모터쇼에서 글로벌 전략차종인 프리미엄 CUV 컨셉트카인 「XIV-2」를 최초 공개하고 「코란도스포츠(수출명; 뉴 액티언스포츠)」및 다양한 「코란도 C」 모델을 공식적으로 출시하는 등 유럽시장 공략을 본격화 한다.


이번 모터쇼에서 쌍용자동차는 투자가 확정된 차세대 소형 프리미엄 CUV 컨셉트카인 「XIV-2(eXciting user-Interface Vehicle)」는 물론 지난해 제네바모터쇼를 통해 첫 선을 보였던 3세대 Pick-up 컨셉트카의 양산모델인 「코란도스포츠」와 「코란도 C」의 추가 라인업 모델을 동시에 선보임으로써 미래 제품개발 방향과 함께 글로벌 SUV 브랜드로 도약하기 위한 의지를 표명했다.


또한, 지난해 보다 참가규모를 대폭 확대한 쌍용자동차는 420㎡ 전시공간에 「코란도스포츠」, 「코란도 C」 3개의 신모델과 「렉스턴」 등 양산차 6대와 「XIV-2」 컨셉트카 1대 등 총 7대의 차량을 선보였다.


특히, 글로벌 전략 차종으로 개발하고 있는 프리미엄 CUV(Crossover Utility Vehicle) 컨셉트카 「XIV-2(eXciting user-Interface Vehicle)」는 관람객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XIV-2」는 ‘Special Experience with Joy(즐겁고 특별한 경험)’란 Styling Concept에 맞춰 Sports Coupe 모델을 소형 SUV에 접목한 새로운 개념의 Entry SUV Coupe 모델로 역동적이고 강인한 SUV 기본 요소에 Sports Coupe의 다이내믹함을 접목한 미래지향적 Styling의 신개념 컨셉트카 이다.


또한, 「XIV-2」는 전세계적으로 강화되고 있는 환경규제에 적극 대응하기 위해 유로6를 만족시키는 친환경 고연비 1.6ℓ급 엔진, Idle Stop and Go(ISG) 등 친환경 기술을 적용하여 글로벌 수준을 뛰어 넘는 연비와 CO2 저감 경쟁력을 갖춘 글로벌 전략 모델이다.


이와 함께 「XIV-2」는 다양한 고객의 Needs 충족을 위해 One-Touch로 Open&Close가 가능한 전자동 Soft-top System을 적용했으며, 설계 초기 단계부터 5도어, 3도어, Coupe Style 및 Long Body 등 다양한 형태를 고려하여 개발해 나갈 계획이다.


무엇보다 이번 제네바모터쇼를 통해 해외 시장에 첫 출시하는 「코란도스포츠」는 국내출시 한 달여 만에 약 7.000여대가 넘는 계약고를 올린 국내최초의 LUV(Leisure Utility Vehicle) 모델로 벌써부터 해외시장에서 높은 인기를 끌고 있다. 


「코란도스포츠」는 1세대 「무쏘스포츠」, 2세대 「액티언스포츠」의 브랜드 가치를 계승한 3세대 모델로 스포티하면서도 세련미를 갖춘 스타일에 다양한 도로 환경에서 최적의 주행성능을 발휘할 수 있도록 개발된 차종이다.


특히 실제 운전에서 가장 많이 사용되는 구간인 1,500rpm~2,800rpm에서 최대 토크가 유지되는 e-XDi 한국형 액티브 엔진을 탑재하여 최대 출력 155마력, 최대토크 36.7kg•m, 연비 15.6km(M/T) 등을 구현하여 Fun to Drive 및 효율적인 주행 성능을 갖췄다.


쌍용자동차는 「코란도스포츠」가 아웃도어 및 익스트림 스포츠 등 레저 활동 지향 고객의 Needs를 수용한 다기능성과 향상된 파워트레인 그리고 역동적인 스타일로 다양한 레저 스포츠를 즐기는 유럽 소비자들에게 선택의 폭을 넓혀주는 경쟁력 있는 모델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제네바모터쇼를 통해 역시 첫 선을 보이는 「코란도 C」 2012년형 신모델은 ‘Low CO2 디젤’과 ‘2.0 가솔린’ 등 Powertrain 신규추가 및 주요 선호 사양과 편의사양 확대 적용을 통해 소비자들의 다양한 Needs를 반영한 모델이다.


「코란도 C」 Low CO2 모델은 유로5 배출기준을 만족하면서 CO2 배출수준을 기존 157g/km에서 147g/km(2WD, MT)로, 169g/km에서 157g/km(AWD, MT)로 낮춰 친환경 성능을 강화한 차량이며, 가솔린 2.0 모델은 다양한 소비자층 흡수를 위해 2WD 모델(MT)과 AWD 모델(MT)로 출시될 예정이다.

한편, 쌍용자동차는 모터쇼 기간 중 해외 판매 딜러들과 판매 확대를 위한 정보 교류 및 향후 시장 확대 전략 공유를 위한 다양한 행사도 함께 진행할 예정이다.


쌍용자동차 이유일 대표이사는 “제네바 모터쇼에 선보이는 차종들은 쌍용자동차의 올해 사업 목표 달성뿐만 아니라 중∙장기 발전 방안을 실현해 줄 전략 모델들이다”라며 “특히, 이번 제네바모터쇼에 첫 선을 보인 프리미엄 CUV 컨셉트카인 「XIV-2」는 쌍용자동차 미래의 성장 동력이 될 것이다”라고 말했다. <끝>


 

목록
고객센터 080-500-558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