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량정보

전체메뉴

쌍용자동차, 2월 내수, 수출 포함 총 8,866대 판매

2012.03.02

▪ 수요위축 상황에도 불구하고 최근 출시 차종 판매 호조세로 전년 동월 대비 30.9% 증가 
▪ 전년 동월 대비 내수 27.5%, 수출 32.8% 증가, 「코란도스포츠」 월 3,000여 대 판매 
▪ 상품성 개선 모델 출시 및 차별화된 마케팅 전략 통해 지속적인 판매 성장세 유지

쌍용자동차(대표이사 사장 이유일 ;www.smotor.com)가 지난 2월 내수 3,111대, 수출 5,755대를 포함 총 8,866대를 판매했다고 2일 밝혔다.


이러한 실적은 경기침체에 따른 전반적인 수요위축 상황에도 불구하고 최근 출시한 차종의 판매 호조세에 힘입어 전년 동월 대비로는 30.9%, 전월 대비로도 7.7%의 증가세를 기록한 것이다.


특히 지난 1월에 출시 한 「코란도스포츠」는 두 달 만에 국내에서 총 3,359대가 판매되며 지난 2008년 이후 「코란도 C」에 이어 월 3,000대 이상 판매되는 두 번째 차종이 됐다.


내수 판매 역시 지난 12월에 이어 다시 3,000대 수준을 회복하며 3,111대를 판매했으며, 전년 동월 대비 27.5%, 전월 대비로도 10.9% 증가한 실적을 기록했다.


수출 또한 「코란도스포츠」의 본격적인 선적과 함께 「코란도C」의 증가세에 힘입어 전년 동월 대비 32.8% 증가한 5,755대를 기록했다.


한편, 쌍용자동차는 누계 계약 대수가 7,000여 대에 이르는「코란도스포츠」의 출고 적체 해소 및 증가된 수출 물량 대응을 위해 협력업체의 부품공급 능력 확대는 물론 SUV라인(조립3라인)의 가동효율을 높이는 등 다양한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


아울러 「코란도스포츠」출시에 맞춰 시행되었던 국내 최초 ‘스노우 드라이빙스쿨’ 등 다양한 고객 참여 이벤트를 확대해 고객 요구에 부응해 나갈 계획이다.


쌍용자동차 이유일 대표이사는 “시장 수요 위축에도 불구하고 최근 출시된 상품성 개선 모델이 시장에서 좋은 반응을 얻으며 내수 회복세와 함께 수출도 꾸준한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며 “보다 차별적인 마케팅 전략을 통해 참여 시장에서의 판매를 더욱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