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량정보

전체메뉴

쌍용자동차, 현장 개선 발표대회 실시

2012.02.22

▪ 우수 사례 발굴∙확산과 정보 공유 통해 생산 현장의 효율성 및 문제해결능력 향상
▪ 21일 평택공장에서 6시그마 분임조와 현장개선모델라인 두 부문에서 열띤 경쟁 펼쳐
▪ 우수 개선 사례에 상장 및 상금 시상, 상급 대회 출전기회 주어져

쌍용자동차(www.smotor.com;대표이사 사장 이유일)는 21일 평택 공장에서 관련 임직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현장 중심의 생산성 향상을 위한 현장 개선활동 발표대회를 개최했다고 22일 밝혔다.


쌍용자동차는 매년 현장개선 발표대회를 열고 우수 사례를 발굴∙포상해 직원들의 노고를 치하하는 한편 정보 공유를 통해 전사에 걸쳐 직원들의 자발적 참여가 활성화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이번 대회에는 각각 6시그마 분임조와 현장개선 모델라인 부문에 생산 및 품질, 창원 엔진 공장 직원들이 참가해 열띤 경쟁을 펼쳤으며, 심사위원장인 생산본부장 하광용 전무를 비롯한 생산담당임원들이 심사위원을 맡아 원인 분석 과정과 아이디어 도출, 실행/사후 관리 등 다양한 항목에 걸쳐 공정한 심사를 거쳤다.


대회 종료 후 시상식에서는 차체1팀의 최고봉 분임조와 도장2팀의 거북이 분임조가 6시그마 분임조 부문과 현장개선 모델라인 부문에서 각각 대상을 차지했으며, 이 밖에도 우수 참가조에게 금상, 은상, 동상과 함께 상금이 수여됐다.


대상을 수상한 차체1팀의 신동령 기원은 “작업 중에도 어떻게 하면 좀 더 효율적으로 라인을 운영할 수 있을 지 고민해 왔는데 그 노력이 좋은 결과로 돌아와 기쁘다”며 “내년에 더 좋은 아이디어로 다시 한 번 대상에 도전하겠다”고 수상 소감을 밝혔다.


현장 개선활동 결과 총 50,000여 건의 제안이 접수되었으며, 생산성 향상을 위한 개선활동을 실현하여 총 160여 억원의 유형효과 및 라인 최적화와 생산효율 제고 등의 무형효과를 거둔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대회 중간에는 현장 직원들이 직접 펼치는 마술 쇼와 노래 자랑 등 레크리에이션 프로그램도 함께 펼쳐져 행사 분위기를 북돋웠으며, 참가자들은 영상에 담긴 가족들의 응원 메시지를 보며 의지를 다지는 시간을 가졌다.


쌍용자동차는 상위 입상팀에게 상급 대회 출전권도 부여하고 있다. 이번 대회 대상 및 금상을 수상한 팀에게는 6월 한국표준협회 주관으로 열리는 경기도 대회 참가 자격이 주어지며, 도 대회에서 우수한 성적을 거둘 경우 향후 지식경제부가 주관하는 전국 대회에도 출전할 수 있다.


쌍용자동차 이유일 대표이사는 “현장개선 발표대회 연례 개최를 통해 자발적이고 창의적으로 생산효율을 향상시키는 방법을 찾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향후에도 현장 중심의 개선활동을 지속적으로 실시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끝>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