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량정보

전체메뉴

쌍용자동차, 1월 내수, 수출 포함 총 8,233대 판매

2012.02.01
▪「코란도스포츠」 출시 12일 만에 1,478대 판매, 출시 첫 달에 4,000대 이상 계약
▪ ‘스노우 드라이빙 스쿨’ 등 다양한 고객 참여 이벤트 통해 고객 요구에 부응해 나갈 것
▪ 앞으로도 다양한 상품성 개선 모델 출시 통해 판매 더욱 확대해 나갈 터

쌍용자동차(대표이사 사장 이유일 ;www.smotor.com)가 지난 1월 내수 2,804대, 수출 5,429대를 포함 총 8,233대를 판매했다고 1일 밝혔다.


이러한 실적은 설 연휴에 따른 영업일수 축소에도 불구하고 지난 12일 출시된 「코란도스포츠」가 시장에서 좋은 반응을 얻고 있는 것과 함께 해외시장에서 수출 물량의 지속적인 확대에 따른 것으로 전년 동월 대비로는 8% 이상 증가한 것이다.


특히 시장의 높은 관심 속에 출시된「코란도스포츠」는 내수시장에서 12일 만에 지난해「액티언스포츠」의 월 평균 판매실적(909대)을 큰 폭으로 넘어선 1,478대를 판매하며 전년 동월 「액티언스포츠」대비 44.3% 증가한 실적을 기록하는 등 향후 시장 전망을 밝게 했다


아울러 「코란도스포츠」는 출시 첫 달 4,000대가 넘는 계약대수를 기록하는 등 소비자 반응이 뜨거운 만큼 아웃도어 라이프에 최적화된 국내 최초의 LUV(Leisure Utility Vehicle) 차량이란 새로운 세그먼트에서 독보적인 위치를 확보하며 향후 판매 상승세를 이끌어 나갈 것으로 기대된다.


수출 역시 러시아, 중남미 등 신흥시장에서의 판매 호조세와 함께「코란도 C」, 「렉스턴」등의 판매가 증가하며 전년 동월 대비 15% 증가했다.


한편, 쌍용자동차는 국내 자동차 시장에 LUV의 새로운 지평을 연 「코란도스포츠」 출시에 발맞춰 국내 최초로 ‘스노우 드라이빙 스쿨’과  ‘스노우 캠핑’ 등 고객이 함께 참여할 수 있는 다양한 이벤트를 통해 고객의 요구에 부응해 나갈 계획이다.


쌍용자동차 이유일 대표이사는 “영업일수 축소에도 불구하고 「코란도스포츠」가 시장에서 좋은 반응을 얻으며 판매 성장세를 이끌고 있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상품성 개선모델의 출시를 통해 판매를 더욱 확대해 나갈 것이다.”라고 말했다.<끝>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