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량정보

전체메뉴

쌍용자동차 「코란도 C」 북유럽 레이스에서 혹한 뚫고 우승

2012.01.20

 

▪ 네덜란드에서 열린 스캔커버리 대회에서 60여 팀과 경쟁… 당당히 1위
▪ 북극에서 네덜란드까지 혹독한 7,000여 km 코스 완주로 뛰어난 내구성과 품질 입증
▪ 참가 선수들 「코란도 C」에 대해  ‘완벽한 차’, ‘안락함과 순발력 돋보여’ 등 호평

쌍용자동차(대표이사 사장 이유일;www.smotor.com)의 CUV(Classy Utility Vehicle) 「코란도 C」가 네덜란드에서 열린 스캔커버리 대회(ScanCovery Trial 2012)에서 세계 유수의 메이커와 경쟁해 당당히 우승을 차지했다고 밝혔다.


이번 대회에 참가한 쌍용자동차 네덜란드 공식 딜러 쌍용베네룩스(Ssangyong Benelux)의 포타위즌(Voorthuizen)팀은 벤츠, 볼보, 현대∙기아차 등 60여 경쟁 팀들을 따돌리고 당당히 1위를 차지하며 「코란도 C」의 뛰어난 내구성 및 품질을 다시 한 번 입증했다.


올해로 2회째를 맞이한 스캔커버리 대회는 일반적인 레이스나 랠리와 달리 일반 도로 위를 현지의 법규를 준수하며 달리는 새로운 형식의 모터스포츠 대회로, 대회 코스는 북극권에서 네덜란드의 결승점까지 눈과 빙판으로 뒤덮인 스칸디나비아 반도의 7,000여 km 구간이다. 영하 40도를 넘나드는 북유럽의 혹독한 주행 환경을 견뎌 내야 하기 때문에 참가 차량에 높은 수준의 내구성 및 품질이 요구된다.


이와 같은 악조건 속에서 여러 팀이 차량 피로 누적과 빙판길 등 도로 여건으로 인해 중도 포기했지만 「코란도 C」를 운행한 포타위즌팀은 한 차례의 사고 없이 전 코스를 완주했다.


이 대회는 결승점을 빨리 통과하는 것만큼 실제 운전 법규와 도로 규정 준수 여부도 중요하며, 위반 시마다 벌점이 누적된다. 포타위즌팀은 경쟁 팀들보다 압도적으로 낮은 136점을 기록해 가볍게 1위를 유지했다.


포타위즌팀 선수들은 대회를 마친 후 「코란도 C」에 대해 “무결점의 완벽한 차”, “영하의 날씨에도 주행에 전혀 어려움이 없었으며, 안락함과 뛰어난 순발력을 보여 주었다”고 평가했다.


또한 쌍용 베네룩스의 페이커 판 덴 우버(Feike van den Oever) 부장은 “이번 대회 우승을 통해 쌍용자동차의 우수한 품질이 재평가 받을 수 있게 돼 기쁘다”고 소감을 밝혔다. <끝>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