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량정보

전체메뉴

쌍용자동차, 역대 최대 수출 실적 달성

2011.12.01

 

▪ 내수 2,953대, 수출 6,018대 등 8,971대 판매, 전년 동월대비 16%, 누계대비 44% 증가
▪ 완성차 11월 누계 수출 68,000대 돌파, 2005년 이후 7년 만에 최대 수출 실적 갱신  
▪ 내수 판매도 사륜구동 라인업 장점 활용, 전월 대비 47% 증가 기록

쌍용자동차(대표이사 사장 이유일 ;www.smotor.com)가 지난 11월 내수 2,953대, 수출 6,018대를 포함 총 8,971대를 판매했다고 1일 밝혔다.


이러한 실적은 글로벌 재정위기에 따른 경기둔화 상황에도 불구하고 견조한 성장세를 유지하고 있는 것으로 전년 동월 대비 16%, 전년 누계 대비로는 44% 증가한 것이다.


특히 전체적인 판매 증가세를 주도하고 있는 수출은 8개월 연속 6천대 이상의 실적을 유지하며 전년 동월 대비 28% 증가했다.


이러한 수출 성장세에 따라 완성차 누계 수출 실적 역시 전년동기 대비 62% 이상 증가한 68,467대를 판매하며 지난 2005년(65,521대) 이후 7년 만에 역대 최대 수출 실적을 갱신하는 신기록을 수립했다.


내수 판매 또한 경기 둔화 우려에 따른 소비심리 위축에도 불구하고 전 모델에 사륜구동 기능을 갖추고 있는 라인업의 장점을 활용한 계절 마케팅 활동을 통해 전월 대비 47% 증가한 실적을 기록했다.


한편, 쌍용자동차는 현재 추진하고 있는 다양한 마케팅 및 서비스 활동은 물론 판매전시장 환경 개선 등 브랜드 이미지 쇄신 작업도 더욱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쌍용자동차 이유일 대표이사는 “글로벌 재정위기 여파에도 불구하고 완성차 역대 최대 수출 실적을 갱신한 것은 큰 의미가 있다”며 “앞으로 쌍용자동차가 참여하고 있는 모든 주요시장에서 브랜드를 더욱 강화해나갈계획이다.” 라고 말했다. <끝>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