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량정보

전체메뉴

쌍용차, 중국 광저우 모터쇼 통해 「체어맨 W」 출시

2011.11.21

 

▪ SUV 모델에 이어 초대형 플래그십 세단 「체어맨 W」 출시로 라인업 보강
▪ 브랜드 고급화를 통해 중국 시장 내 쌍용자동차 브랜드 새롭게 포지셔닝
▪ 「체어맨 W」 CW700 리무진, 중국 현지에서 1억 2천여 만원에 판매

쌍용자동차(대표이사 사장 이유일;www.smotor.com)가 중국 광저우 모터쇼(The 9th China International Automobile Exhibition)에서 보도 발표회를 갖고 「체어맨 W」를 중국시장에 공식 출시했다고 21일 밝혔다.


쌍용자동차는 광저우시 해주구의 중국 수출입 상품교역회 전람관(Guangzhou∙China Import and Export Fair Complex)에서 21일 프레스 데이를 시작으로 28일까지 열리는 광저우 모터쇼를 통해 기존에 출시한 「코란도 C」, 「렉스턴」 등 SUV에 이어 플래그십 초대형 세단인 「체어맨 W」를 출시함으로써 세계 최대 자동차 시장인 중국에서의 라인업을 한층 보강하는 한편 판매량 확대에 박차를 가한다는 계획이다.


이번에 출시되는 「체어맨 W」는 XGi3600엔진이 장착된 CW700 리무진 모델로 22일부터 중국 전역에서 69만 8천위안(한화 약 1억 2천여 만원)에 판매될 예정이며, 2012년 150대 판매를 시작으로 점차 늘려나갈 계획이다.


쌍용자동차는 이번 광저우 모터쇼에 『Two Hero(체어맨 W, 코란도)가 쌍용의 신미래를 창조한다』란 주제로 770sqm 전시공간에 9월 프랑크푸르트모터쇼에서 선보인 「XIV-1」과 「SUT-1」등 컨셉트카 2대를 비롯하여 「체어맨 W」 CW700 리무진, 「코란도 C」, 「렉스턴」 등 양산차 7대 포함 총 9대를 전시한다.
 
한편, 쌍용자동차는 지난 6월 중국 최대 자동차 판매 전문 기업인 방대 기무집단 고분유한공사(Pang Da Automobile Trade Co., Ltd) 및 중기남화기차 복무 유한공사(SCAS Motor Service Co., Ltd.)와 판매 대리 계약을 체결한바 있다.


아울러, 지난 9월 「코란도 C」 런칭 행사를 갖는 등 본격적인 중국 시장 공략에 나섰으며, 향후 현지 모터쇼 참여 및 적극적인 마케팅 활동을 통해 브랜드 인지도를 높여 중국 지역의 수출 비중을 현재 7% 수준에서 150여 개의 딜러망이 갖춰지는 2013년경 약 20% 수준까지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쌍용자동차 영업부문장 최종식 부사장은 “대한민국 최고급 대형세단 「체어맨 W」 출시를 통해 중국 시장에서의 매출 확대는 물론 브랜드 고급화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구매력을 갖춘 중국 소비자들에게 쌍용자동차 브랜드를 새롭게 포지셔닝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끝>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