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량정보

전체메뉴

쌍용자동차, 중남미 지역 서비스 컨퍼런스 개최

2011.11.09

 

▪ 칠레 산티아고에서 지역 내 8개국 서비스 네트워크 초청, 첫 해외 서비스 컨퍼런스 열어
▪ 현지 무상점검 등 다양한 실천 방안 협의 및 차별화된 서비스 역량 확보
▪ 주요 수출 권역별로 정례화 개최, 거점별 트레이닝 센터 지정 및 서비스 지원 활동 강화

쌍용자동차(대표이사 사장 이유일;www.smotor.com)가 8일부터 9일(현지시각)까지 양일 간 칠레에서 중남미 지역 서비스 네트워크 컨퍼런스를 열고 해외서비스 역량 향상을 위한 시간을 가졌다고 9일 밝혔다.


칠레의 수도 산티아고에서 열린 이번 컨퍼런스는 쌍용자동차 주관으로 열리는 첫 번째 해외 서비스 네트워크 컨퍼런스로 중남미 주요 수출 8개국 서비스 담당자들이 참가해 올해 실적 점검 및 내년 활동 계획을 수립하고 다양한 서비스 향상 방안에 대해 폭넓게 의견을 교환하는 자리를 가졌다.


이와 함께 쌍용자동차는 국내에서 실시하고 있는 ‘리멤버 서비스’와 같은 무상 점검 서비스를 현지에서도 시행할 예정으로 이에 대한 세부 실천 방안 논의와 함께 지역 내에서 국가 간 재고부품 공유를 통해 운송비용을 절감하고 부품 조달 기간을 단축할 수 있는 시스템도 개발할 예정이다.


쌍용자동차 해외 서비스 담당자들은 컨퍼런스 종료 후 중남미 각국을 순회하며 현지 서비스 네트워크의 목소리를 청취하고 그 결과를 토대로 고객 만족도 향상을 위한 후속 대책 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특히, 지난 9월 발표한 중장기 발전 전략 중 글로벌 시장 및 판매확대를 위한 방안의 일환으로 중남미 지역의 거점별 트레이닝 센터(RTC, Regional Training Center)를 산티아고에서 운영하기로 했으며, 향후 중동, 유럽 등 다른 지역에도 RTC를 순차적으로 설치해 유능한 정비 인력을 확보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중남미 지역은 러시아를 비롯한 유럽 지역과 함께 가장 큰 수출 비중을 점유하고 있는 쌍용자동차의 전략 수출 지역으로 지형 및 환경적 특성 덕분에 험로와 악천후 주행에 유리한 SUV(Sports Utility Vehicle)에 대한 수요가 높고, 특히 신흥 경제 강국 브라질과 칠레, 콜롬비아에서 「코란도 C」와 「액티언스포츠」 등이 큰 인기를 누리고 있다.


쌍용자동차는 이번 컨퍼런스를 정례화해 향후 주요 수출권역 별로 순회 개최할 계획이며 내년에는 벨기에에서 유럽 지역 서비스 네트워크를 대상으로 개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쌍용자동차 영업부문장 최종식 부사장은 “치열한 경쟁이 이루어지는 글로벌 시장에서는 제품력은 물론 차별화된 서비스 역량이 필수적이다”며 “세계 어디에서나 빠르고 편리한 서비스를 받으실 수 있도록 다양한 방안을 수립 중이다”고 덧붙였다. <끝>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