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량정보

전체메뉴

쌍용자동차, 공공기관에서 관용 차량으로 인기 최고

2011.09.15

 

 

▪ 경찰청, 주한 미군, 한국도로공사, 한국전력공사, 육/해/공군 등에 450여대 차량공급
▪ 「렉스턴」, 「코란도 C」, 「액티언스포츠」 용도성 및 내구성 인정받아 차량 공급 확대
▪ 1,000,000km 무보링 주행 등 진기록 세우며 공공 기관 관용차로 널리 사랑 받아

쌍용자동차(대표이사 사장 이유일 ;www.smotor.com)가 경찰청 작전 차량 및 순찰 차량으로 「코란도 C」, 「렉스턴」 등 86대를 경찰청에 전달했다고 15일 밝혔다.


쌍용자동차는 지난 4월 한국도로공사 및 한국전력공사에 「렉스턴」, 「액티언스포츠」 100여대 납품을 시작으로 8월까지 육/해/공군을 비롯한 주한미군 등 공공기관에 「로디우스」, 「렉스턴」, 「액티언스포츠」 등 160여대를 용도차량으로 납품했으며, 추가로「코란도 C」, 「렉스턴」 등 100여대의 차량을 납품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쌍용자동차의 「렉스턴」, 「코란도 C」 등이 공공기관에서 관용차량으로 꾸준한 인기를 모으고 있는 것은 우수한 품질과 용도차량으로 적합성을 인정받았을 뿐만 아니라 오랜 운행에도 잔고장이 적고 뛰어난 내구성과 성능 때문이라고 회사측은 설명했다.


한편, 쌍용자동차는 지난 1994년 한국도로공사에 고속도로 순찰 차량으로 「무쏘」 공급을 시작한 이후로 「렉스턴」 등을 포함해 가장 많은 차량을 공급해 오고 있으며, 2001년에는 고속도로 순찰 차량인 「무쏘」가 ‘무보링 1,000,000km 주행’이라는 진기록을 달성하면서 그 성능과 내구성을 널리 인정받은바 있다.


쌍용자동차 국내영업본부 송영한 상무는 “뛰어난 성능과 내구성으로 인정받아 온 쌍용자동차만의 고유한 매력이 있었기에 지속적인 관용차량으로 공급이 가능했다”며 “앞으로도 완벽한 품질과 서비스를 제공해 쌍용자동차를 사랑해 주시는 모든 고객들의 성원에 보답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끝>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