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량정보

전체메뉴

쌍용자동차, 2007년 이후 반기 최대 판매 실적(상반기)

2011.07.22

▪ 내수 20,246대, 수출 35,627대(CKD포함) 등 총 55,873대 판매, 전년동기대비 53% 증가
▪ 코란도 C 수출 증가, 영업력 강화 및 주요 수출 시장에서의 수요 증가 등으로 실적 개선
▪ 수출 증가세와 함께 다양한 개선모델 출시로 하반기 손익 개선 기대

쌍용자동차(대표이사 사장 이유일 ;www.smotor.com)는 지난 상반기에 내수 20,246대, 수출 35,627대(CKD 포함)를 포함 총 55,873를 판매해 전년 동기 대비 43% 증가한 1조 3천 492억 원의 매출을 기록했다고 22일 밝혔다.


이러한 판매실적은 전년 동기 대비 53% 크게 증가한 것으로 2007년 이후 반기 최대 실적이다.  특히 연속 월 1만대 이상 판매를 기록한 지난 2분기 실적(31,132대)은 전년 동기(21,497대) 대비 45% 증가한 것으로 2007년 3분기 (32,299대) 이후 4년여 만에 3만대 판매를 돌파한 분기 최대 실적이다. 2분기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35% 증가한 7천 287억을 기록했다.


쌍용자동차는 이런 증가세에 대해 성공적인 코란도 C 내수 출시와 해외 시장에서 코란도 C를 비롯한 다른 모델들의 수요 증가는 물론 판매 네트워크 확충 등 영업력 강화에 따른 것이라고 말했다. 쌍용자동차의 2분기 수출 실적은 지난 2006년 4분기 이후 사상 최대 이다.


쌍용자동차는 2011년 3월 회생절차 종결 이후 그간 직원들의 노력에 대한 보상 차원에서 일시금을 지급하고  임금 인상을 결정한 바 있다. 아울러 향후 수익창출을 위한 제품 투자비 확대 및 신차 런칭 비용 증가, 원자재가 급등으로 인한 재료비 상승 및 환차손 등의 영향으로 481억 원의 영업손실을 기록한 전년동기 대비 소폭 증가한 753억의 영업손실을 기록했다.


다만, 쌍용자동차는 회계 변경(K-IFRS, 한국채택 국제회계기준)에 따른 채무조정 효과로 1분기 회생절차 종결 후 460억 원의 회생채무변제에 대한 채무면제 이익이 추가 계상됨에 따라 당초 1분기 당기 순손실(434억 원)이 당기 순이익(26억 원)으로 변경 조정되어 상반기 전체로는 전년동기 대비 큰 폭으로 감소된 323억의 당기 순 손실을 기록했다고 전했다.


또한 분기별 손익은 현재 지속되고 있는 판매 증가세에 따라 2분기 영업 손실 규모가 1분기(419억 원) 대비 축소된 334억 원을 기록하는 등 점차 개선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아울러 쌍용자동차는 3월 마힌드라 그룹 인수와 함께 회생절차를 마무리 지으며 4개월 연속 10,000대 이상 판매를 기록하는 등 판매가 상승세에 있으며, 새로운 대주주와 협력하여 신제품 개발 및 시장 확장과 함께 원가 절감에 초점을 맞춘 정상화 계획을 추진 중에 있다.


더욱이 지난 5월에는 완성차업계 최초로 임금협상을 조기에 마무리하고 안정된 노사관계를 바탕으로 총력생산에 돌입하는 등 회사 정상화를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


쌍용자동차 이유일 사장은 “상반기 판매와 매출 증가는 매우 희망적이며 소비자의 신뢰는 물론 회사 내부의 새로워진 열정을 반영하는 것이다”며 “아직 회사가 본격적인 정상궤도에 들어선 단계는 아니지만 이러한 성장세는 회사에 활기를 되찾아 주었으며 이를 통해 Turnaround를 실현해 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끝>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