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량정보

전체메뉴

쌍용차, 수출 7천 대 돌파, 5년여 만에 최대 실적

2011.07.01

▪ 내수 2,777대, 수출 7,587대 등 총 10,364대 판매, 전년 동월 대비 40% 증가
▪ 수출 7,587대로 지난 4월 6천대 돌파 이후 3개월 연속 최대실적 갱신
▪ 판매 네트워크 확충 및 지속적인 신규 라인업 출시 통해 내수 판매 확대 적극 도모 

쌍용자동차(대표이사 사장 이유일 ;www.smotor.com)가 지난 6월 내수 2,777대, 수출 7,587대(CKD 포함)를 포함 총 10,364대를 판매했다고 1일 밝혔다.


이러한 6월 실적은 지난 3월에 이어 4개월 연속 1만대 판매를 돌파한 것으로 전년 동월 대비 40%, 전년 누계 대비 53% 증가한 것이다.


쌍용자동차는 이러한 실적 증가에 대해 러시아와 중남미로의 물량 증가와 함께 월 3,500여대를 돌파한 코란도 C의 수출 호조세에 따른 것이라고 말했다. 코란도 C는 출시 이후 꾸준히 월 4,000대 이상의 판매를 유지하며 상승세를 이끌고 있다.


특히 수출실적은 지난 2006년 10월 이후 5년여 만에 첫 7천대 수준을 돌파한 것으로 지난 4월 6천대 돌파 이후 3개월 연속 최대실적을 갱신하며  전년 동월 대비 72%, 전년 누계 대비 65% 크게 증가했다.


쌍용자동차는 이러한 증가세는 현재 중국 최대 자동차 판매 기업인 방대집단 등과 판매 대리계약을 체결하고 중국 시장에도 본격적으로 재 진출할 계획으로 하반기 수출은  더욱 확대될 전망이라고 말했다.
 
다만, 전월에 이어 수출 증가에 따른 수출 선 대응 등으로 내수 물량은 소폭 감소했으나 신규대리점 모집 등 판매 네트워크 확충을 통한 영업력 강화에 나서고 있고 뉴 체어맨 W 등 신규모델을 지속적으로 출시하며 라인업 강화에 나서고 있어 점차 회복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쌍용자동차 이유일 대표이사 사장은 “수출이 큰 폭으로 증가하며 3개월 연속 최대 판매를 기록하는 등 판매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며 “지속적인 제품개선 모델 출시를 통한 상품경쟁력 강화와 함께 판매 네트워크 확충 등 영업력을 강화해 시장 점유율을 회복해 나가겠다.”라고말했다. <끝>

 

 

 

목록
고객센터 080-500-558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