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량정보

전체메뉴

쌍용자동차, 회생절차 신청 이후 최초로 9,000대 판매 돌파

2011.01.03
▪ 내수 3,786, 수출 5,416대 등 내수, 수출 모두 회생절차 신청 이후 최대 판매 실적 달성
▪ 12월 9,202대 판매는 쌍용자동차가 회생할 수 있다는 가능성을 보여준 의미 있는 실적
▪ 2010년 전체 내수 3만 2천 459대, 수출 4만 9천 288대 포함 총 8만 1천 747대 판매

쌍용자동차(www.smotor.com)가 지난 12월 내수 3,786대, 수출 5,416대를 포함 총 9,202대를 판매해 기업회생절차 신청 이후 최초로 9,000대 판매를 돌파했다고 3일 밝혔다.

12월 판매실적은 최대 판매를 기록했던 전월 실적(7,770대)을 불과 한달 만에 큰 폭으로 경신한 것으로 시장에서의 판매가 본격적으로 정상궤도로 진입 했음을 보여주고 있다.

또한, 이러한 판매실적은 기업회생절차 돌입 이전인 2008년의 월 평균 판매 대수(7,720대)를 크게 초과하는 것으로 안정적으로 정상화 과정을 밟아가고 있는 쌍용자동차에 있어 큰 의미가 있다고 전했다.

12월 판매는 전월 대비 18%, 전년 동월 대비 71% 증가한 것이며, 특히 내수, 수출 부문 모두 기업회생절차 돌입 이후 월간 최대 실적이다.

내수는 렉스턴, 체어맨이 각각 1,055대, 1,019대로 전월에 이어 월간 최대 실적을 기록했으며, 총 3,786대를 판매해 전월 대비 24%, 전년 동월 대비 6% 증가했다.

수출 역시 현지 소비자 판매를 시작한 코란도 C의 수출 물량 증가로 전월 대비 15%, 전년 동월 대비 203% 증가 했으며, 특히 수출 5,000대 판매 돌파는 기업회생절차 돌입 이후 최초의 실적이다.

이러한 5,400대 판매의 월 수출 실적은 기업회생절차 돌입 이전인 2008년(4,458대) 및 2007년(5,918대) 물량 수준까지 회복한 것으로 수출이 해외시장에서의 신뢰회복을 바탕으로 전체 판매 상승세를 이끌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쌍용자동차는 2010년 한 해 동안 내수 3만 2천 459대와 수출 4만 9천 288대를 포함 총 8만 1천 747대를 판매해 2010년 회생목표인 6만 8천 562대를 19% 초과 달성한 실적을 기록했다.

쌍용자동차 이유일 공동관리인은 “12월 9,000대 판매 돌파는 쌍용자동차가 회생할 수 있다는 가능성을 보여준 의미 있는 실적이다” 며 “판매 상승세와 함께 전 임직원이 회생을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는 만큼 변경회생계획안의 인가를 통해 정상화의 기반을 탄탄히 다져 나갈 것이다”라고 말했다. -끝-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