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량정보

전체메뉴

쌍용자동차 11월 판매, 전월에 이어 최대 실적 경신

2010.12.01
▪ 내수 3,057, 수출 4,713대 등 총 7,770대 판매
▪ 대규모 러시아 딜러 컨퍼런스 개최 등 코란도 C 해외 프로모션 전략에 만전
▪ 판매 상승세와 함께 관계인 집회 준비에도 만전을 기해 새로운 도약의 발판 마련해낼 터



쌍용자동차(www.smotor.com)는 지난 11월 내수 3,057대, 수출 4,713대를 포함 총 7,770대를 판매해 전월에 이어 월간 최대 판매실적을 경신했다고 1일 밝혔다.

이러한 실적은 11월 기준으로 전월 대비 4%, 전년 동월 대비 65%, 11월 누계 기준으로 전년 대비 142% 증가한 것이며, 특히 11월 실적은 내수, 수출 부문 모두 올해 월간 최대 실적이다.

내수는 공격적인 프로모션 전략에 힘입어 렉스턴, 체어맨이 각각 951대, 808대 등 월간 최대 실적을 기록하는 판매 상승세와 함께 지난 6월에 이어 다시 3,000대 판매를 돌파 했으며, 전월 대비 3%, 전년 동월 대비 18% 증가했다.

특히, 렉스턴 RX4(2000cc) 모델은 지난 8월 출시 이후 3개월 연속 1,500대 수준의 계약실적을 기록하며 내수 전체 판매 호조세를 이끌고 있다.

수출 역시 러시아 및 중남미 시장의 판매 호조로 올해 최대 실적을 달성했으며, 지난 4월 이후 4,000대 이상 판매 상승세를 꾸준히 유지하고 있다. 수출은 전월 대비 5%, 전년 동월 대비 124% 증가했다.

한편, 쌍용자동차는 유럽과 중남미 지역에서의 주요국 별 코란도 C 프레스 런칭 행사 외에도 지난 26일 ~ 28일 러시아 딜러들을 국내로 초청해 코란도 C 시승행사와 함께 컨퍼런스를 갖는 등 코란도 C 에 대한 해외 프로모션 전략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러시아는 쌍용자동차에서 수출 비중이 가장 큰 성장시장으로 내년 1월부터 본격적으로 코란도 C 소비자 판매가 시작되면 수출 물량은 더 늘어날 것이다.

쌍용자동차 이유일 공동관리인은 “11월 최대 실적 달성 등 올해 지속적으로 최대 판매를 경신하고 있다” 며 “코란도 C에 대한 해외 수출 전략도 차질 없이 진행되고 있고, 마힌드라 그룹과의 본 계약도 체결한 만큼 이러한 판매 상승세와 함께 채권단 협의 등 관계인 집회 준비에 만전을 기해 쌍용자동차가 새롭게 도약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해 나갈 것이다”라고 말했다. <끝>

 

목록